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프도시Off℃_씨디 플레이어 기자

지난 8월 22일 금요일 밤, 앨리스온과의 공동기획 프로그램인 Off_theRecord 작가와의 만남, 그 세 번째 자리를 한승구 미디어 아티스트와 함께 했다. 이번 작가와의 만남도 어김없이 오프라인 공간, 오프도시와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의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통해 동시에 진행되었다.

한승구 작가는 자아와 타자를 바라보는 매개체로서의 ‘얼굴’을 테마로 비디오 인스톨레이션 & 인터랙티브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만남에서는, 공개되지 않은 작가의 습작 영상들과 작품에 얽힌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통해 작가의 작품이 거쳐 온 여정들의 속내를 공감할 수 있었다.

이날 관객들은 작가의 주요 테마인 ‘얼굴’이 가지는 함의와 공간에 설치된 인터랙티브 작품의 매체적 특성에 관한 질문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한승구 작가는 ‘얼굴’을 주제로 한 작업에 천작하게 된 동기를 자신의 특정 습관에 대한 의식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말하자면 작가는 특정 행동을 할 때 얼굴을 가리는 습관으로부터,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는 어떤 거대 욕망이 요구하는 얼굴을 자기화함으로써 자아를 상실 혹은 은폐한다는 사실을 직면하고자 한 것이다.

특별 초대된 패널, 허대찬 앨리스온 아트 디렉터는 작가의 작업에서 가시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다른 다양한 이면들에 대한 흥미 있는 질문들을 던짐으로써 이날 작가와의 만남은 보다 유연하고 편안하게 진행되었다. 또한 유원준 앨리스온 디렉터는 한승구 작가의 작품이 보여주듯 시시각각 타인화되는 얼굴은 비단 작가뿐만 아니라 익명화된 현대를 삶의 공간으로 갖는 우리 모두의 얼굴임을 지적하고 작품을 넘어서서 보다 확장된 대화가 오갈 수 있도록 관객을 유도하였다.
또한 석성석 오프도시Off℃ 디렉터는 한승구 작가의 작품에서 ‘신체적 개입’의 허용이 가지는 유의미한 해석의 여지에 대해 흥미로움을 표현했다.

한승구 작가는, 관객이 직접 물, 빛, 모래 등을 사용함으로써 작품에 영사되는 얼굴 이미지가 제거 혹은 변화되도록 하는 인터랙티브 작업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 한다. 이러한 한승구 작가의 작업은 정체성 발견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관객에게 하나의 유희로 제공하는 한편 매체를 이용한 다양한 접근 및 시도를 통해 미디어 아트가 제시할 수 있는 다양한 가능성들에 대한 고민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카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25일(오늘) 홍대앞 OFF℃에서 진행되는 AliceOn/Off the Record 유원준 & 한승구 인터뷰는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http://www.undergroundartchannel.net과 앨리스온 http://www.aliceon.net을 통해 Live로 방송됩니다.

AliceOn/Off the Record 3st 한승구_Live 일정
Live_streaming_0822_오후 7시_8시 30분

라이브 인터뷰 페이지 가기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카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2008년 8월19(화)일 부터 29(금)까지 오프도시에서 앨리스온 디랙터이자 오프도시 프로그래머인 유원준씨가 기획하는 Off the Record_작가와의 만남, 그 세 번째 자리 미디어아티스트 한승구 작가의 쇼케이스(Node & Ancient Rituals type _ mixed media/미디어설치작품) 및 인터뷰(8월 22일 금요일)가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ff the record 3회_Check your I.D!!!? _한승구
글: 유원준 (앨리스온 디랙터)

요즘 우리는 너무나도 많은 정체성에 관한 대답을 요구받고 있다. 하루에도 몇 번식 시도하는 ID 등록에서부터, 시즌별로 찾아오는 SF영화 속 대사에서까지. 그들은 우리에게 당신은 누구냐고 쉴 사이 없이 묻는다. 그러나 이러한 끊임없는 질문과 대답 속에서 고유한 자신의 ID는 조금씩 그 색을 잃어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우리의 정체성은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적 상황과 문화 현상들, 그리고 스로를 둘러싸고 있는 기억과 경험 속에서 생성된다. 따라서 삶에 관한 모든 정보들은 스스로를 인식하고 정체성을 규정하는 근원적 요소가 된다. 다소 교과서적인 이야기일지는 몰라도, 이러한 나름의 정의를 떠올려보는 것이 때로는 도움이 된다. 요즘의 세상은 스스로를 믿고 살아가기엔 너무나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의 첫 부분을 위와 같은 딱딱한 이야기로부터 시작한 이유는 이번 ‘오프 더 레코드’에서 소개할 ‘한승구 작가’의 일련의 작업을 보며, ‘작가는 왜 가상의 존재들을 설정하고 그것으로부터 각자를 반영시켜고 있는가?’ 라는 궁금증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작가의 작업을 살펴보면 수많은 얼굴들이 교차하는 한 인물의 상이 보인다. 현실에서 스스로의 정체성을 표출하는 ‘얼굴’이라는 상징적인 부분은 다른 인물들의 얼굴로 수없이 변화한다. 아마도 작가는 현실 세계 속에 존재하고 있지만 가변적인 스스로의 정체성의 변화를 그렇게 표현하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나르키소스는 자신의 모습에서 스스로를 리비도의 대상으로까지 여기는 넘치는 정체성의 확립을 보여주었다지만^^;, 우리들 모두가 그러하지는 못하다. 따라서 다른 이들의 모습 속에서 공통점과 차이점을 인식하며 서로에 대한, 또한 스스로에 대한 인식이 가능해진다.

   "어렸을 때 부터 비현실적인 것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혼자 낙서하거나 책을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어떤 하나에 몰입해 다른 세계에 빠지고, 관심 가지는 것을 많이 했습니다. 그 것에 대해 무언가 표현해 보고 싶었고요. 가상이라는 비 현실에 빠져 있었기에 현실의 나와 가상 공간에서의 나, 내가 내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들, 현실이 불필요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들을 했습니다. 내가 누구인지 잘 몰랐고, 그래서 자신의 자아상을 찾는 과정을 진행했습니다."

 "현대의 인터넷 환경이라는 가상 공간 환경이 그것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겪고 있는, 인터넷 상에서 육체가 아닌 정신만이 존재하고 부유하는, 누구든지 그렇게 될 수 있고 체험하고 있는 그런 세상이 지금입니다."                  한승구 작가 _앨리스온 2008년 7월 인터뷰 내용 중 발췌

작가의 언급에서, 그는 작품 속에서 자신을 찾는 과정을 보여주려고 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요즘의 우리를 둘러싼 환경에서 다시 가상의 의미를 생각해보자. 예전 우리가 현실과 대비되는 지점으로서 인식했던 가상 세계는 이미 현실 세계의 부분으로서 기능하고 있다. 가령 예를 들자면,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나는 때로는 다소 급진적이고 가변적인 ‘ID:Joony8965’로, 때로는 친철하고 젠틀한 ‘ID:cruise8965’로 모습을 변화시킨다. (포털에서는 익명의 악플러로....??) 더군다나 이러한 현상은 예전부터의 자신의 이미지를 설정하는 우리들의 습관을 확대시켜버리고 말았다. 즉, 가상의 아바타가 현실 세계의 자아에게 조금씩 투영되어버리고 있는 것이다. 이미 세상은 가상과 현실의 이분법적 체계가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 혼재한 그 무엇이 되어가고 있다. 현재의 우리들이 가변적인 모습의 정체성을 전제하고 있다면, 이제 고려해야 할 것은 그러한 가변성 속 내포되어 있는 스스로의 본질이다. 이것이야말로, 가변적인 인터페이스를 뒤로 한 채 변하지 않는 자아 스스로의 정보이자 우리가 해독해야 할 고유의 메시지이기 때문이다.

홍대 앞 미디어 실험공간인 Off°C(오프도시)에서, 한승구 작가의 작품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한승구 작가와의 라이브 인터뷰가 8월 22일(금) 오후 7시부터 진행되오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놀러오세요~^^

글 원문보기:
http://aliceon.tistory.com/827

Posted by offdoc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