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공앨피 (00LP)의 ‘투발루 인 서울’ 프로젝트에 대해
오프도시 스캐너 기자

        '투발루 인 서울’ 프로젝트 프레젠테이션 후 관객의 질문을 받고 있는 00LP(문명기, 고판이)
 
예정된 시간보다 다소 늦은 26일 저녁 7시 40분 경 홍대 앞 오프도시에서는 흥겨운 통기타 반주에 맞춰  귀농 음악가 ‘사이’의 노래가 지하 공간에 울려 퍼졌다. 공연 중간에 사이는 공공엘피(00LP)가 사라져가는 섬 투발루를 소재로 작업 중인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이스트 섬’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이스트 섬이 멸망한 이유는 최후의 나무 한 그루 까지 벌목하며 서로 경쟁하고 약탈한 섬 종족들 때문이었습니다”

이스터 섬은 칠레의 해외 영토로서 둘레 60km, 길이 23km, 최대 폭 10km의 직삼각형 모양의 섬으로 걸어서 30분이면 섬 둘레를 돌 수 있다고 한다. 이 섬에 최초 정착한 사람들은 AD 380~400년 경 폴리네시안 인으로 그들이 이 섬에 도착 했을 때는 나무가 우거지고 육지에 조류들도 많았다. 그러나 수 세기 동안에 풍부하였던 섬의 생명체는 모두 멸망했다.  바로 인구증가에 의한 환경파괴와 숲의 파괴 그리고 종족 간에 상대방의 석상을 파괴하는 행위 때문이었다.  세계 7대 불가사의의 하나인 거대 석상 ‘모아이’로 더 잘 알려진 이스트 섬은 그렇게 몰락했다.

‘먹을 만큼만 농사짓고 책을 읽으며 하루를 보내겠다’는 귀농 인디음악가 사이의 아나키스트적인 노래 가사와 이스트 섬의 이야기에 이어 공공앨피의 ‘투발루 인 서울 프로젝트’ 프레젠테이션이 시작됐다.

먼저 공공맬피 맴버 고판이 작가가 공공앨피와 투발루에 대한 소개, 그리고 공공앨피의 절망시장을 비롯한 이전 작업을 소개했다. 이후 문명기 작가가 ‘투발루 유전 여행기’를 소개했다. 

투발루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으로 약 50년 후에는 바다 속으로 사라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이 예측하고 있는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다. 공공앨피는 2년 전 지구온난화에 의해 사라져가는 섬나라 ‘투발루’를 알게 됐고 ‘사라짐’을 주제로 작품활동을 해오고 있다.  “죽기 전에 꼭 투발루에 가고 싶다”는 내용의 ‘절망시장’ 작업이 보여주듯 공공앨피의 활동은 최초에는 다소 낭만적으로 시작됐다.  온라인 상에 동호회를 만들어 지구온난화와 투발루에 대해 토론하고 오프라인 상에서는 홍대 앞 놀이터 희망시장 옆에서 ‘절망시장’을 열고 작품부터 생활용품까지 팔수 있는 물품을 가져다 ‘투발루 여행자금’을 마련했다. 절망시장에서 공공앨피의 중고물품을 구입한 사람들은 억지로라도 ‘투발루’에 대해 들어야 했다. 공공앨피가 그들을 그냥 두지 않았기 때문이다.


‘투발루인들을 동정하고 지구 온난화를 비판’하던 공공앨피의 생각은 “우리 모두는 투발루인이다”라는 생각으로 진화한다. 고판이 작가가 이야기 하듯 “투발루인들이 물에 잠기는 그 순간까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며 간접적으로 지구 온난화를 가속화하듯 우리도 그렇게 우리가 살고 있는 자연이 파괴될 때까지 이산화 탄소를 내뿜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8월 드디어 공공앨피는 투발루로 유전여행을 떠났다. 거금 400여만 원의 여행자금을 들여야 하기 때문에 맴버 문명기만이 여행을 떠나고 고판이는 여행자금을 후원했다. 문명기 는 투발루로 가는 길 “나에게 어디로 가냐고 물어주세요”라는 글귀가 적힌 셔츠를 입고 그가 공항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질문을 영상카메라에 담았다. 또 투발루인들을 만나고 그들의 삶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미디어를 통해 알고 있는 투발루와 실재의 투발루인들의 삶의 간극이 얼마나 큰지도 알게 된다. 그는 ‘수 만개의 별이 쏟아지는 호텔’이라 불리는 공항활주로에서 잠을 자고 간판 없이 운영하던 한 식당에 직접 간판을 만들어주고 또 물이 불어난 도로 위를 오토바이를 타고 어린아이처럼 질주하는 투발루인들을 바라보며  투발루인에게 더욱 가까워졌다.

공공앨피는 현재 프로젝트를 정리하는 자료집과 투발루 여행기를 준비하고 있다. 내년에는 보고전의 형태로 전시회도 열 계획이다.

공공앨피는 처음 ‘죽기 전에 투발루에 가고 싶다’고 했다. 그런 그들이 이제 ‘투발루에 다녀왔다’ 그것도 프로젝트 팀 맴버 반쪽만이. 공공앨피의 작업이 재미있어지는 순간이다.  공공앨피는 왜 투발루에 가려했을까? 투발루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사라져가는 섬 나라의 사람들을 다른 나라로 이주시키고 환경파괴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어쩌면 이들 두 명 예술가의 몫이 아니다. 이들의 역할은 ‘투발루’라는 하나의 상징적인 존재를 통해 투발루를 모르는 모든 이에게 ‘우리도 투발루인’임을 사유하게 하는데 있다.

“대한민국이라는 작은 반도에 살고 있는 나는 경쟁과 소유를 위해 오늘 얼마나 많은 이산화탄소를 내뿜고 있는가?”

공공앨피의 투발루에 대한 ‘사유와 탐구’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어떤 목적지에 도착할지 궁금하다.

 

Posted by offdoci




고판이, 문명기로 구성된 공공엘피00LP는 인간의 과오와 모순이 응집된 섬, 사라져 가는 나라 투발루를 테마로 ‘투발루 인 서울’ 프로젝트를 2007년부터 진행해 왔다. 공공엘피는 여러 차례 감행한 투발루 여행을 통해 ‘사라짐’과 ‘존재’에 대한 다양한 고민들을 보여주고자 했다.

오프도시℃에서는 9월 26일 사이의 통기타 공연과 함께 공공엘피의 투발루 여행기에 귀 기울이며 담소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그들의 투발루 여행기를 생생히 전해 들음으로써 투발루에 얽힌 여러 가지 사회적, 존재론적 고민들을 함께 공감해 보는 이번 프리젠테이션은 가볍고 편안한 분위기 속의 진지한 소통이 되고자 기획 되었다.

# Program

- 공공엘피 티셔츠 판매 및 증정행사_Please, ask me! Where am I going

- Performance
이름 : 사이
장르 : 통기타로 띵가! 띵가~
직업 : 농부
시간 : 약 30분
http//blog.naver.com/be2in

- Presentation : 투발루 여행기 by 00LP
  http://cafe.never.com/tuvaluinseoul

- 담소 나누기_사이, 00LP 그리고 관객과 함께하는 작은 파티

# 장  소 : 오프도시OFF ℃_www.offdoci.com
# 일  시 : 9월 26일 저녁 7시
# 입장료 : 자율 후원
# 문  의 : 070-7555-1138



공공엘피, 투발루 프로젝트 

공공엘피는 지속적 공동작업 활동을 목적으로 한 고판이, 문명기 두 작가의 모임으로 2007년 4월부터 기획, 진행해 왔다. 각기 다른 성향의 두 작가가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며 공통된 소재와 주제를 끌어내 형식과 내용을 절충하며 장기적 프로젝트를 완성해 가는 진행형 성격의 프로젝트그룹이다. 
   
첫 번째 소재인 “투발루”는 지구온난화의 원인으로 약 50년 후에는 바다 속으로 사라질 수 있다고 과학자들이 예측하고 있는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이다. 
  
최초 공공엘피에게 투발루라는 소재는 한 국가의 사회 환경과 지리적 문제, 지구적 문제인 환경오염의 사실들을 바탕으로 한 문제의식이었다. 허나 각종 미디어를 통해 얻은 수면 위에 투발루 정보들은, 동정이나 안타까움을 수반한 유행처럼 번지는 지식 검색 정보이거나, 정치 사회적으로 환경문제의 이슈화시키기 위한 하나의 명제처럼 투발루라는 국가명이 포장되고 과장되어 사용되고 있었다.
 
결국 투발루 여행을 결정하게 되었고 여행을 위한 준비과정에서 만나는 문제들 그리고 투발루가 가진 절대적 명제인 사라짐의 의미, 환경오염의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인 모순적 상황, 인간의 탄생과 함께 속하게 되는 자본사회의 변화와 모순 속 우리와 투발루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렇듯 투발루는 한 인간이 필연적으로 얽혀 있는 환경과 인간, 자본과 환경, 인간과 자본처럼 뫼비우스에 띠처럼 얽혀있는 아이러니한 관계와 쉽게 의식화 되지 못하는 단절 된 사라짐의 진실 대한 직간접적 접근을 통해 얻어낸 결과를 시각화 하는 대상이다.   
    
현재 공동의 주제를 토대로 투발루 여행을 통한 리서치와 다큐멘테이션, 공공장소에서 이루어지는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웹카페 활동을 통해 온/ 오프라인두개의 소통공간을 실험하고 있으며, 전시, 토론, 출판, 미디어 설치작업을 통한 주제의식 이미지화 작업을 해가고 있다.  다소 무거운 주제를 시각화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관객들과 만남과 소통을 위한 퍼포먼스, 투발루 여행 등의 직접체험을 토대로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계속해서 전개하면서 투발루가 가지는 메시지들을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자극과 단편적 커뮤니티의 환기를 도모한다.

첫 번째 시각화 작업인 “투발루 인 서울”은 서울의 사라짐이라는 주제로 엄브렐라맨, 절망시장, 흔적남기기 등의 퍼포먼스영상과 투발루라고 만들어진 가상공간 설치 작품을 제작하였다. 투발루 인 서울은 산업 활동과 급진적 도시화로 인해 소멸되어 가는 한 인간의 존재에 슬픔과 환경의 변화에 따른 삶의 가치의 변화 그리고 자본과 환경문제에 있어 주체적이지 못한 사회와 인간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투발루 유전여행기?

투발루 프로젝트의 두 번째 파트로 볼 수 있는 투발루 유전여행기는 지구 환경문제 속에 숨겨진 과장되고 편파적인 미디어 정보 그리고 그것을 움직이는 자본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려 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이 프로젝트는 투발루 여행을 통해 얻은 실제 투발루 사람들의 현실과 미디어를 통해 잘못되고 과장되어진 정보들과 그 이면에 숨겨진 자본에 관한 내러티브를 구성하는 출판을 기획 중이며 점점 뜨거워지는 환경문제에 대한 현재 우리의 방향을 의문해 보려한다.    
   
2007년을 시작으로 2년간의 기록인 이 프로젝트는 대한민국 서울에 살고 있는 두 작가가 서울과 투발루 두 나라를 오가며 남긴 다큐멘터리 영상과 두 나라에서 행해진 퍼포먼스 영상과 출간물이 전시장의 공간 안에 재구성 하는 형식을 띈다
 
 #.1 절망시장 :  공공엘피의 절망시장 마켓 퍼포먼스는 우리의 일상에서 쓸모 있는 것과 없는 것 그리고 버리는 자와 줍는 자 그 것을 재생산한 것을 대가를 지불하고 구입하는 소비자에 대한 퍼포먼스 기록이다. 절망시장의 판매 수입을 통해 얻어진 자본을 환경오염으로 사라져가는 나라인 투발루로 가기위한 경비로 소비하면서 얻어지는 자본의 이동 그리고 그로인해 다시 환경오염의 가해자로 이동해가는 작가들의 개인적이고 필연적 관계에 대한 복합적 내러티브를 구성하고 있다.
 
 #.2 please ask me! where am I going! : 투발루 여행 중 질문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만나게 되는 사람들에게 대답 얻어내는 인터렉티브 퍼포먼스 기록영상이다.
  where am I going! 은 투발루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그것이 가진 환경적 의미와 여행의 의미를 다시 질문함으로서 환경문제로 이슈화된 투발루란 나라의 의미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가를 생각하게 만들기 위한 영상이다. 

 #.3 The umbrella man : 바다 속에 들어 가 우산을 쓰고 있는 한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퍼포먼스는 인간과 인간, 자연과 인간, 자연과 자연 모든 관계가 갖는 치유할 수없는 상처에 대한 공공엘피의 은유적 표현으로 한 개인으로서 극복할 수 없는 삶의 복잡한 관계들을 대변하고자 한다.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까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도시OFF ℃가 2008 서울국제미디어아트비엔날레 특별프로젝트 Matrix_S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2008 서울국제미디어아트비엔날레는 2008. 9. 12(금) - 2008. 11. 5(수) 까지, 55 일간 서울시립미술관과 서울시 일대에서 열리며 비엔날레 기간동안 오프도시OFF ℃의 프로젝트는 Matrix_S를 통해 국내외에 소개될 예정입니다.

more_
http://www.mediacityseoul.or.kr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카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TAG Matrix_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