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6월 10일 저녁, 기술미학연구회에서 OFF℃를 찾았다. 이날의 모임은 3월 24일부터 10회에 걸쳐 진행된 <매체 예술 지형도 그리기(Cartography of Media-Art)> 강좌를 마감하는 자리로 기술미학연구회 진중권(문화평론가), 유원준(앨리스온 디랙터), 허대찬(예술학)등 관계자들과 수강생들이 함께했다. 기술미학연구회 소개와 다음에 예정하고 있는 강좌 <작가 Statement 글쓰기>소개를 시작으로 지난 강좌에 대한 이야기로 11시까지 이어졌다.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기술미학연구회는 우리나라 미디어아트의 현재성을 고민하고, 기술-예술의 담론들을 문제제기하는 연구 집단으로 미디어아티스트와 직접 소통하는 기술미학포럼 등 미디어아트 관련 행사를 기획?운영한다. 지난 2008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리얼리티를 상상하는 시각의 충돌>, <디지털 푼크툼의 순간 그리고 진정성>, <0과 1사이, Digital Performance>라는 주제로 세 차례의 포럼을 개최하였고, 각 포럼에서는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연출가와 큐레이터, 에디터와의 대담 그리고 관객과의 토론을 통해 디지털기술 발달 이후 변화하고 있는 예술의 여러 미학적 지점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지난 포럼에 대한 내용은 기술미학연구회 사이트 techno-aesthetic society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문지문화원 사이에서 <매체 예술 지형도 그리기(Cartography of Media-Art)> 강좌를 개설?진행하였는데, 이 강좌에서는 기존의 미술 양식과 차별화, 수많은 과학 및 기술 분야를 포섭하여 새로운 미술 양식으로서 자리 잡아온 미디어아트의 다양한 모습들과 최근의 흐름을 개괄한다. 미디어아트의 다양한 현재적 양상들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더불어 예술과 과학이 결합하는 최전선인 미디어아트를 통해 기술을 미학적으로 해석하려하는 능동적 입장을 확인하고, 새로운 시대의 예술가의 존재론적 고민을 이어가는 등 우리나라의 미디어아트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다음의 강좌는 <작가 Statement 글쓰기>로 작업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작가에게 글은 부차적인 요소일수도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자신에 대한, 작업에 대한 생각을 보다 명료하게 전달하는데 있어 글은 하나의 방법론이 될 것이다. 이에 <작가 Statement 글쓰기> 강좌를 기획하고 7월 22일경 개설을 예정하고 있다.

소담한 공간에 모여 맥주 한 병씩 기울이는 자리였지만, 그 안에서 이루어진 논의는 간단치만은 않았다. 이론이라는 것은 하나의 흐름이 지나고 난 후에 그를 정리?정립하는 것으로 시간을 필요로 하는데,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기술미학에 대한 한계를 지적하는가 하면, 첨단의 혹은 최신의 논의를 예상했으나, 여전히 발터 벤야민을 얘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미 진부한 논의로 미디어아트를 얘기할 수 있겠는가?라는 한계가 느껴지는 지점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의 끝자락에서라도 그것들을 아카이빙하고 기억할 필요성에 대해 그리고 기술의 발전에 따라 등장한 새로운 매체 그 자체만을 보기보다는 본질적인 물음 역시 필요하며, 기술미학연구회는 그 과정 중에 있음을 말하는 등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포럼
제 1회 기술미학포럼 <리얼리티를 상상하는 시각의 충돌>
제 2회 기술미학포럼 <디지털 푼크툼의 순간 그리고 진정성>
제 3회 기술미학포럼 <0과 1사이, Digital Performance>

강좌
1회 <매체 예술 지형도 그리기(Cartography of Media-Art)>
2회 <작가 Statement 글쓰기> 7월 22일 개설 예정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하자센터
기획?운영 : 문지문화원 사이, 기술미학연구회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스페이스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글/사진_정은경

"이 땅에 살고 있는 이주여성들을 한 명의 예술가로 키우고 싶다"

지난 1월 19일에 홍대 부근에 있는 갤러리 OFF℃에서 시작된 극단 샐러드 주최의 이주여성 연기 워크샵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워크샵은 그린피그의 연출가 윤한솔과 배우 강효정, 전성현의 지도로 이루어졌으며, 참여 이주여성들은 몸으로 선을 표현하는 것과 서로 합을 이뤄 동작을 이어가는 연습을 했다.

연출가 윤한솔은 이 훈련은 연기자를 위한 훈련이라기보다는 연기와 연극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유발하기위한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지금은 연극을 하기위한 기초적인 감성과 공간을 읽어내는 능력을 길러내는 시간이며, 편하게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시간들이라고 한다. 이어 그는 앞으로 진행 될 2차 워크샵 역시 기초적인 감성을 함양하는 맥락에서 진행이 될 것이나 보다 연기에 집중해서 하게 될 것이며, 연극의 작업과정에 대한 이해로 다뤄질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극단 샐러드의 박경주 대표는 7월 중 창단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단원은 워크샵 참여자와 일반 지원자를 대상으로 오디션을 통해 모집한다고 한다. 오디션은 2차 워크샵이 마무리 되는 3월에 실시하며, 워크샵 참여자에게는 가산점이 부여된다.

창단 공연의 연출은 맡은 윤한솔은 콜롬비아 예술대학(M.F.A)에서 연출을 전공했으며, 이주와 정착의 조화로운 삶의 가능성에 대해 고민하는 <나는 기쁘다>(2007)를 초연으로 발표했다.  그 외에는 <오버외스터라이히>(2006), <The Masks>(2006) 등이 있다.

연출가 윤한솔은 1차 워크숍을 마치고 참여 이주여성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 단순하게 모였다는 것에 만족하는 수준에서 공연을 하고 싶지는 않다. 장기적으로는 8월에 계획된 창단공연을 통해 이 땅에 살고 있는 이주여성들을 한 명의 예술가로 키우고 싶다" 는 뜻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구성원들 모두가 가정을 가진 주부들이 때문에 전업배우처럼 연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므로 시간 분배를 효율적으로 하라는 당부와 함께 의미 있는 활동이고 본인이 즐겁게 임하는  모습을 보면 주변에서도 배려가 있을 것이라고 독려했다.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카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미디어프로젝트그룹 Physical Media Lab(David hall, 조성현, 김진미, 강정화, 김나은, 김다롱)퍼포먼스 Light Jocky(빛의 쟈키) 공연이 오프도시에서 있습니다. 

 

퍼포먼스 날짜 : 1223일  7시


행사 순서

1. 퍼포먼스(50분 ~ 1시간 20분)
서킷밴딩 + DJ + VJ

그룹멤버들이 15분씩 돌아가며 서킷 밴딩을 하면서 사운드를 시각화 한다. 각자 만들어온 작업물이 변하게 된다. 장난감을 컴퓨터에 연결 컴퓨터는 스피커로 나가게 된다. 작업믈은 소리에 영향을 받는다.


2. 영상상영(2 ~ 3시간)
여러 사람들이 가져온 작품을 관람한다.


퍼포먼스 Light Jocky(빛의 쟈키)

서킷 밴딩과 소리의 형태

서킷밴딩은 장난감을 이용하거나 하는 정말 간단한 방법으로 사운드를 만들며 변형을 시킨다.건전지를 이용한 전기회로나 건전지가 들어간 기타 이펙트, 어린이들의 장난감의 소리를 이용하여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장난감에 저항을 연결하여 소리를 왜곡 시키며 이것을 컴퓨터에 연결하여 새로운 사운드를 만든다.


서킷 밴딩은 장남감과 같은  전자회로와 인터랙션을 통해 만들어지는 간단한 창조작업이며 놀이꾼들은 자신이 만든 서킷 밴딩를 컴퓨터에 연결하여 자신만의 사운드를 만든다.


놀이꾼은 서킷 밴딩으로 조작한 사운드를 시각화 한다. 사운드가 가지고 있는 물리적 성질을 이용하여 소리의 변형에 따라 시각화된 소리도 변한다. 컴퓨터의 프로그래밍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 물건이나 대상의 물리적 성질을 이용하여 소리를 시각화 한 작업은 직접적이며 자극적이다.


이러한 놀이를 통해 놀이꾼들은 새로운 놀이를 제시하며 주변에서 사소한 장난감이 나의 손을 통해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 소리는 어떤 방법으로 시각화 되는지 보여주며 이것은 멀게만 느껴지는 미디어 아트 작품이 아닌 주변에서 흔히 장난칠수 있는 것들이 놀이가 되고 작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Circuit Bending & the shape of soundbending is the creative, short-circuiting of electronic devices such as low voltage, battery-powered guitar effects, children's toys and small digital synthesizers to create new musical or visual instruments and sound generators. Emphasizing spontaneity and randomness, the techniques of circuit bending have been commonly associated with noise music, though many more conventional contemporary musicians and musical groups have been known to experiment with "bent" instruments. Circuit bending usually involves dismantling the machine and adding components such as switches and potentiometers that alter the circuit.

bending is realy the simple creative path towards electronics and interaction.Its emphasis is les on the technical and more on the creative approach to searching and experimenting with technology. person will build and audio rig that will be used to control a fluid or surface. We will use the circuits from the first project to control our device. signals have been represented graphically for as long as graphics has existed. However with a computer added to the working pipeline its possible to envisage many new and unexplored visualizations of audio data.

displaying sound in a three dimensional environment is a relatively new discipline. It really belongs to the concepts and methodologies of the hyper surface and interactive architecture. However here we will be controlling audio that in turn controls a 3D surface. Here we will experiment with Ferro fluid, lycopodium powder and other particulates or liquids to realize the project.



언더그라운드아트채널 + 미디어 + 카페 = 오프도시OFF ℃

Posted by offdoci


티스토리 툴바